인류의 기원

최초의 인류라고 할수 있는 것은 약300만년전에


남아프리카에서 살았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이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남쪽의 원숭이란 뜻이고,


돌을 변형시켜 도구를 만들어 사용했다.


이 도구를 뗀석기라 부르며


뗀석기를 사용하던 시대를 구석기시대라고 한다.


 


100만년 빙하시대때 나타난 인류를 호모에렉투스라 한다.


그들은 추위를 피하기위해 털가죽을 몸에 걸치고,


나뭇잎으로 천막을 치기도 하고 동굴 속에 살기도 했다.


50만년전 인류는 불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불로 추위를 가시게 하고 어둠을 밝혔으며 음식을 익혀먹게 되었다.


 


40만년전에서 30만년 전사이에 호모사피엔스라 불리는 인류가 나타났다.


호모사피엔스란 지혜로운 인간이라는 뜻이다.


그들은 몸집이 작았고, 무리지어 다녔녔으며


몇마디의 말로 뜻을 전달하기 시작했다.


죽은 사람을 땅에 묻어주고 사냥 뒤에는 신에게 제사를 지내기도 했다.


 


10만년전에 현생 인류와 닮은 생각하는 지혜인이라는


호모사피엔스사피엔스가 나타났다.


더 뛰어난 석기를 제작하였고 동물의 뼈를 이용한 도구까지


제작했으며 말을 사용하였다.


5만년전부터 신대륙으로 퍼져나갔으며 인종구분이 생겨났다.


 


1만년전에 빙하시대가 끝나고 작고 빠른 동물이 나타남에 따라


인류는 활과 화살을 만들어 사용하고 그물을 만들어 사용했다.


농사를 짓기 시작하면서 마을을 이루고 튼튼한 집을 지었다.


돌을 갈아서 만든 간석기를 사용하게 되었고 토기를 만들었다.


이 시기를 신석기 시대하고 한다.


 


한곳에 정착해서 살게 되면서 마을은 도시가되고 왕과 군인, 제사장이


생기고 말을 기록할 수 있는 문자도 만들어졌다.


이 시대가 고대문명의 기원이 되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