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


성규(친구)가 쐈다.

아웃백이라는 곳에 처음 가봤는데

…북적북적…

데이트하는 연인, 가족단위, 친구들

낯설은 분위기

음식맛은 …ㅇㅂㅇ)/ (내 입맛엔 No…)
그나마 버터 발라먹는 빵은 맛있던데…

나올때 빵을 챙겨주는 쎈쓰~ 또한 맘에 들었다.

뭐 그다지 다시 가보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는다.

I never go again. bbon

이 사이트는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광고로 발생한 수익금은 서버 유지 관리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This site contains advertisements.
Revenue generated by the ad servers are being used for maintenan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